한림대학교 한림과학원

언론보도

  • 열린광장
  • 언론보도

2017년 3월 30일자 연합뉴스 기사

관리자 | 2017.03.30 00:00 | 조회 823

[신간] 동화와 배제·북한 녀자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 동화와 배제 = 이정선 지음.

일제강점기 일본인이 한국인을 대상으로 펼친 동화 정책을 한국인과 일본인 사이의 혼인, 즉 '내선결혼'(內鮮結婚)이라는 틀로 고찰했다.

일본은 서구 제국주의 국가들과는 달리 결혼을 통해 식민지와의 동화가 가능하다고 봤다. 일본과 한국은 지리적으로 가깝고 인종적으로도 유사하기 때문이다.

한림대 HK연구교수인 저자는 "내선결혼은 조선인에 대한 동화 정책인 동시에 일본인과 조선인의 경계에 관한 정책이었다"고 지적한다.

지위가 다른 민족이 만나 한 가족을 이룬다는 점에서는 동화 정책임이 분명했지만, 배우자와 자녀를 어느 집단에 포함해야 하는지를 놓고 고민하게 했기 때문에 가족 내에서도 경계와 배제의 효과를 낳았다는 것이다.

내선결혼에 대한 일본인의 인식은 시기에 따라 달랐다. 1920년대에는 민족간 융화의 상징으로 받아들여졌으나, 1930년대 이후부터는 비판적으로 보는 사람이 많았다.

이에 대해 저자는 "일본 본토에서 내선결혼으로 인한 사기 사건 등이 문제가 되자 일본 정부는 태도를 바꿔 한국인을 일본인보다 열등하게 보고 일본의 순수성을 지키려고 했다"고 주장한다.

역사비평사. 528쪽. 3만5천원.

▲ 북한 녀자 = 박영자 지음.

북한 여성들은 왜 자기주장이 강하고 억척스러우면서도 국가와 남편에 대해서는 순종적일까. 북한 체제와 젠더를 연구하는 박영자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이 북한 여성들이 이렇게 모순적 태도를 보이는 이유를 분석했다.

저자는 먼저 한국전쟁 이후 북한 여성이 처한 상황에 주목한다. 당시 북한 정권은 여성에게 '혁신적 노동자 - 혁명적 어머니'라는 이중 역할을 부여했지만, 정작 산업 현장에서는 성별 위계가 생겨 여성의 지위가 향상되지 않았다.

김일성과 김정일에 대한 '보은과 섬김', 여성 주체의 품성인 '근면함과 알뜰함' 같은 도덕적 가치를 강요받던 북한 여성들이 억세지게 된 결정적 계기는 1990년대 불거진 경제난이다.

저자는 "국가권력과 남성이 주민 생존을 책임지지 못 하는 상황에서 공동체의 의식주 해결을 책임지게 된 여성들은 '생존전쟁의 전사'가 돼야 했다"고 주장한다.

그는 이어 "분단 70년을 넘기면서 북한의 젠더 시스템은 전진하는 여성, 무기력과 폭력을 순환하며 출구를 찾지 못해 동요하는 남성으로 양분됐다"고 말한다.

앨피. 640쪽. 2만8천원.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30 15:59 송고


원문보기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3/30/0200000000AKR20170330152800005.HTML?input=1195m

585개(10/30페이지)
언론보도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405 2018년 11월 24일자 동아일보 기사 관리자 2018.11.26 09:13 580
404 2018년 11월 23일자 머니 투데이 기사 관리자 2018.11.26 09:12 594
403 2018년 11월 23일자 한겨레 기사 관리자 2018.11.26 09:10 548
402 2018년 11월 11일자 BBS NEWS 기사 관리자 2018.11.13 10:08 581
401 2018년 11월 12일자 교수신문 기사 관리자 2018.11.13 10:05 619
400 2018년 11월 09일자 연합뉴스 기사 관리자 2018.11.13 10:03 578
399 2018년 11월 09일자 강원일보 기사 관리자 2018.11.13 10:01 565
398 2018년 11월 09일자 서울경제 기사 관리자 2018.11.13 10:00 517
397 2018년 11월 09일자 매일경제 기사 관리자 2018.11.13 09:58 536
396 2018년 11월 10일자 조선일보 기사 관리자 2018.11.13 09:56 618
395 2018년 11월 10일자 동아일보 기사 관리자 2018.11.13 09:55 578
394 2018년 11월 08일자 한국경제 기사 관리자 2018.11.13 09:53 648
393 2018년 11월 09일자 내일신문 기사 관리자 2018.11.13 09:51 607
392 2018년 11월 09일자 NEWS1 기사 관리자 2018.11.13 09:50 620
391 2018년 11월 09일자 문화일보 기사 관리자 2018.11.13 09:48 616
390 2018년 11월 09일자 머니투데이 기사 관리자 2018.11.13 09:47 612
389 2018년 11월 09일자 한겨레 신문 기사 관리자 2018.11.13 09:45 698
388 2018년 11월 09일자 연합뉴스 기사 관리자 2018.11.13 09:44 640
387 2018년 11월 09일자 강원일보 기사 관리자 2018.11.13 09:42 650
386 2018년 11월 09일자 KBS 뉴스 기사 관리자 2018.11.13 09:41 515